지금 우리교육

자율, 정책과 문화 사이

교육현장에서 진정한 ‘자율’의 개념 회복하기

‘자율’이라는 말은 유독 교육현장에서만 다른 의미로 쓰인다. 구성원이 스스로 주체가 되어 생각하고 행동하는 의미가 아닌 규격화된 체계 속에서 제한된 선택의 기회를 누리는 것에 ‘자율’이라는 이름을 붙여왔기 때문이다. 수직적, 위계적인 기존 체제에서 벗어나 수평적이고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체제를 만들기 위한 변화의 흐름을 소개한다.

글. 함영기 장학관(서울시교육청 정책연구장학관)

학교에 자율이 깃들 때, 미래교육 선순환이 시작된다

‘자율’은 외부의 간섭 없이 무엇인가를 스스로 결정하고 실천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교육의 영역에서 자율은 다양한 의미로 쓰인다. 예컨대 ‘수업에서 교사들의 자율성이 필요하다’고 말할 때, 우리는 교사들이 전문성에 기초하여 학생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교육과정을 상상한다. 만들어가는 교육과정은 교사와 학생의 자율성을 핵심 근거로 한다. ‘학교자율’은 단위학교 구성원들이 스스로 세운 계획에 따라 학교를 운영하고 평가하며 개선하는 과정을 포함한다. 이 경우에도 학교 구성원들의 자유의지가 보장되는 것이 필수 조건이다. 자율이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으나 외부의 간섭이 지속되는 상태라면 이는 진정한 자율이 아니다. ‘자율학습’은 개념과 행위가 분리되어 왜곡된 실천을 보여준 대표적인 경우다.

서울시교육청은 2017년 새 학기를 맞아 ‘학교자치시대’를 선언하고 이를 구현할 방법으로 ‘학교자율운영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학교자율운영체제라는 개념은 미래사회의 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응할 학생들의 역량을 함양하기 위한 형식적 틀이자, 학교교육의 정상성을 회복하고 구성원의 자율성을 보장하여 교육력을 높이고자 하는 문화운동이다.

교육청에서 학교자율운영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일련의 사업을 제시하고 구성원들의 참여를 촉구한다면 이는 정책 측면의 접근이다. 그동안 우리 교육이 견지해왔던 관행이기도 하다. 자율이라는 말은 포함하고 있으되, 교육청 중심의 사업 관습으로 인해 정작 자율의 주체인 구성원들이 자유의지를 발휘할 기회를 갖지 못하는 것이다. 정책이 학교문화에 스며들고, 문화는 다시 정책에 반영되는 것이 미래지향적 선순환 구조이다.

자율과 전문, 학교 문화에 깃들기

서울미래교육은 서울학생들의 미래역량을 함양하기 위하여 교사들의 전문성과 자율성을 전면적으로 보장하는 것을 주요 기반으로 한다. 전문성과 자율성은 학교교육계획을 수립할 때, 수업과 평가에서, 학교가 지역사회와 연계하는 과정에서 충분히 발휘되어야 한다. 교육청은 이를 위해 학교자율평가, 토론이 있는 교직원회의, 학교업무 정상화, 교원학습공동체와 같은 학교 단위 사업에 교직원의 참여가 원만하게 이뤄지도록 조력해야 한다.

단위학교의 구성원들은 ‘우리가 바라는 미래교육’을 놓고 대화의 장을 만들 수 있다. 교육청에서 미리 방향이나 결론을 정해놓고 하는 형식적인 토론이 아니라 교육 개선을 원하는 주체들이 자유의지에 따라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정책에 반영할 것을 요구하며,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를 따져 묻는 과정에서 참여에 대한 의지가 살아난다. 이 과정에서 서울학생들의 미래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학교교육의 개선과 이를 지원하는 교육청의 성격이나 역할도 재정립될 것이다. 교육청은 이 과정을 ‘서울미래교육 상상 프로젝트’라 이름 붙였다. 상상 프로젝트라는 이름이 말하듯 서울교육의 주인들이 미래교육을 설계하고 참여하는 문화운동이다.

정책의 대상 아닌 주인 되는 그날까지

교육청은 정책을 이끌어가는 상급기관이 아니라 학교 구성원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면서 그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 과정에서 필요한 조력과 지원을 해야 한다. 아마도 서울미래교육 상상 프로젝트의 시작 시기에는 다소의 혼란을 피할 수 없을 듯하다. 그러한 혼란은 학교교육의 정상성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당연히 동반되는 것으로 두려워할 이유가 없다. 복잡한 요소들이 서로 얽혀 있는 학교 생태계 안에서 구성원들이 나누는 대화와 토론은 이러한 혼란을 슬기롭게 극복해나가는 에너지이다. 토론이 있는 교직원회의나 교원학습공동체 또는 자유로운 구성원들의 대화모임에서 ‘서울학생 미래역량’ , ‘교육과정-수업-평가 연계 방안’, ‘미래지향적 교육을 가로막는 장애들’, ‘교육청에 요구하는 정책 제안’ 등을 주제로 하여 대화를 나누는 것, 이것이 서울미래교육 상상 프로젝트의 요체이다. 대화에서 나온 내용을 학교에서 실천할 것, 교육청에 제안할 것, 혹은 국가적으로 해결할 교육의제 등으로 구분하여 기록하는 과정에서 정책과 문화가 서로 섞이고 재구성되는 교육적 경험이 쌓일 것이다.

학교자율운영체제와 서울미래교육을 상상하고 토론하는 과정에서 그동안 왜곡되었던 ‘자율’의 진정한 개념을 회복하고 구성원 모두가 정책의 대상이 아니라 정책을 제안하고 개선하는 주인의 입장이 되어야 한다. 이는 학교와 교육청의 관계까지도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키는 도전과 실험의 과정이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