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서울교육과 함께한 사람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었다

‘국정’ 역사교과서 반대 운동

‘국정’ 역사교과서 발행이 발표되자 역사학계와 시민단체들은 즉각 반대 운동에 나서며 국정교과서 발행 정책의 잘못을 알렸다. 서울시교육청도 친일과 독재 미화의 의도가 다분하고, 획일적인 역사지식 주입이 우려되는 국정교과서의 발행을 반대하는 운동에 동참했다. 뜻을 함께하는 몇몇 교사는 광화문으로 나가 1인 시위를 펼쳤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조희연 교육감도 피켓을 들고 함께 서 있었다.

글·사진 임선일 선생님(구로고등학교)

획일적 역사지식 주입, 국정교과서

벌써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박근혜 정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발행을 발표한 지.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정교과서 정책은 폐기되고 국정교과서 금지 법안까지 발의됐지만, 교과서를 둘러싼 이념논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고 역사과 교육과정을 둘러싼 후유증도 계속되고 있다.

가끔 주변에서는 국정교과서의 문제점이 무엇이냐며 묻는 경우가 있다. 국정교과서는 국가가 정한 교육과정에 따라 국가가 편찬한 교과서로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공식’적인 역사 교과서다.* 일반적으로 교과서는 교실에서 학생들이 다루어야 할 역사지식의 전부이자 수능의 기본이 되는 책으로 인식된다. 따라서 국가가 특정한 의도를 갖고 교과서를 편찬할 경우, 학생들은 교과서의 내용에 대해 비판적 의식 없이 그대로 수용할 위험성이 농후하다. 만약 수능문제에 특정한 의도를 가진 문제가 출제된다면, 그 의도에 맞는 답을 적어야 정답으로 인정될 것 아닌가? 이는 국가가 원하는 방향으로 교과서를 편찬하고, 이에 따라 역사수업이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획일적인 역사지식의 주입이 가능해진다.

더불어 국정교과서는 역사적 사건에 대한 다양한 해석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다. 역사학은 그 학문적 특성상 하나의 사건에 매우 다양한 의견이 존재한다. 묘청의 서경천도운동을 둘러싼 서경파와 개경파의 대립, 병자호란 당시 주화파와 주전파의 대립, 흥선대원군의 통상 수교 거부 정책 등 역사는 보는 관점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그러나 국정교과서는 모든 학생이 하나의 관점을 배우게 되어 다양한 해석의 가능성을 막고, 나아가 왜곡된 역사의식까지 갖게 할 우려가 크다.

더욱이 박근혜 정부 시기에 추진된 국정교과서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려는 의도가 다분한 것이었기 때문에 더욱 큰 문제가 됐다. 이는 뉴라이트 사관으로 무장하고 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교학사가 학교 현장의 지지를 받지 못하자 그 연장 선상에서 추진된 정책이었다.

교육감과 함께한 국정교과서 반대 시위

지난 2015년 교육부 장관이 국정교과서 정책을 발표하자 역사학계와 시민단체들은 즉각 반발했다. 역사학계와 현장의 교사들은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는 동시에 교육부에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시민단체는 반대집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며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발행 정책이 잘못됐다는 점을 시민들에게 알렸고, 이는 점차 국민의 지지를 받게 됐다. 울분을 참지 못한 몇몇 교사들은 부모님께서 물려주신 소중한 머리카락을 자르며 반대운동에 동참했다. 서울시교육청도 교육부에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를 모집하는 공문을 보내며 압력을 행사했음에도 불구하고 신청 모집을 거부하면서 반대 운동에 동참했다.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은 광화문에서 조희연 교육감과 함께 한 국정교과서 1인 시위였다. 추위가 기세를 떨치고 있던 2017년 1월, 전국역사교사모임이 진행하고 있던 광화문 1인 시위에 친분이 있는 역사교사들과 참가하기로 뜻을 모았다. 11시쯤 만나 일정한 간격을 두고 ‘승진 가산점 받자고 국정교과서를 제자들에게 강요할 수 없습니다’ , ‘국회는 국정화 금지법을 조속히 제정하라’ 등의 글이 쓰인 피켓을 들었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가끔 TV에서 보던 조희연 교육감이 나타났다. 교육감이 국정교과서 반대 1인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는 소식은 이미 들어 알고 있었다. 다만 시간이 날 때 가끔 참여하는 것으로만 알고 있었고, 내가 참여한 날이 그 날이라고 생각했다. 옆에 있던 교육감에게 물었다.

“오랜만에 나오시죠?”
“제가요? 아니에요!”
“어! 그럼 매일 나오세요?”
“그럼요. 아무리 시간이 없어도 아주 잠깐이라도 왔다 갑니다. 오늘도 시간이 없어서 오전 일정 마치고 점심도 못 먹고 나왔습니다.”
“정말요?”
“네. 1인 시위 마치고 샌드위치로 대신하기로 했어요”

조희연 교육감이 다른 교육감들보다 국정교과서 반대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은 알고 있었지만, 1인 시위에 매일 참여할 정도로 열정이 강한 줄 몰랐다. 솔직히 고작 하루만 참가한 나 자신이 교육감의 열정에 비교가 되어 부끄러운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교육감도 우리와 같은 마음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든든한 마음과 함께 집에 돌아오는 길도 한결 가벼워졌다.

이장폐천(以掌蔽天,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은 실패했다. 박근혜 정부는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진실을 외면하려고 했으나, 온 국민이 동참한 촛불 앞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국민이 그리고 역사학계와 현장의 교사들의 끝없는 저항이 승리했다. 그리고 그 가운데 조희연 교육감도 있었다. 이 지면을 빌려 국정교과서 반대에 함께해준 조희연 교육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현행 교과서는 검정교과서라고 한다. 교육과정의 틀에서 집필자들이 자유롭게 교과서를 집필하기 때문에 역사적 사건들에 대한 다양한 관점과 해석을 제시할 수 있어 입체적인 역사교육에 더 유리하다.

맨위로